KR EN

SHOP INFORMATION

COMMUNITY

SIGN IN

ORDER

MY BAG

MY PAGE

Magazine

모란이 피기까지는


 

 



모란이 피기까지는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 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김영랑 시인의 “모란이 피기까지는”이라는 시입니다.

한자어로 목단牧丹이라고도 부르는 모란꽃은 우리 공예품에서 많이 사용되는 전통문양 중 하나입니다.

매화, 국화 등이 청순미를 가지고 있다면 모란은 청순보다는 화려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꽃이지요.

풍성하고 겹겹이 피는 큼직한 꽃잎 덕분에 꽃 중의 왕이라 불리며

부귀화, 화왕 등의 많은 별명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모란하면 많은 분들이 아시는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선덕여왕 이야기인데요.

당나라에서 여왕에게 모란꽃 그림을 선물했는데 선덕여왕이 그림을 보고

“꽃은 아름답지만 그림에 나비가 없는 걸 보니 필시 향기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당 태종이 배우자가 없는 자신을 조롱한 것인 줄 알았던 것이지요.

그런데 여기에는 여러 해석이 있는데 선덕여왕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중국에서 모란꽃은 국화(國花)의 최종 후보에까지 오르는 등 귀한 꽃으로 대접받으며

부귀를 뜻하고, 나비는 질수(壽·80세)를 뜻합니다.

그래서 모란꽃에 나비를 그려 넣으면 ‘80세가 되도록 부귀를 누리기를 바란다’라는 뜻이 되겠지요.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면 아무래도 그 의미를 제한하게 되니까 일부러 나비를 그려 넣지 않는 관습이 있었다는 해석이 많이 받아들여지곤 합니다.

어찌됐든 모란꽃도 향기가 있고, 벌과 나비도 찾아옵니다^^


모란꽃의 상징은 부귀영화富貴榮華입니다.

모란과 매화를 함께 그리면 부귀미수(富貴眉壽)라 하여 눈썹이 하얗도록 장수하여 부귀를 누린다는 의미도 갖게 됩니다.

모란꽃은 뿌리와 껍질을 약재로 사용하는데 부안병에 효과가 있다고도 알려져있는데요.

화려한 모습을 지닌 모란꽃은 왕비의 옷이나 각종 물품 등에 사용되어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으며

지체 높은 양반가의 여성들이 거주하는 집의 정원에 많이 심었다고 합니다.


여러 면에서 모란꽃은 여성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koreancrafts/221017630662




삭제 수정